대기업

대기업 불황에 자회사 합병
월요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대기업들은 규모의 경제와 간소화된 운영을 통해 다가오는 경기 침체에 대처하기 위해

최근 공격적으로 자회사를 합병하고 있습니다.

대기업

먹튀사이트 검증 지난해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대기업은 소액주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추가 투자 유치를 위해 유망

자회사를 분할하는 경향이 있었다.

그러나 금리인상과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롯데, 한화, 포스코, KT 등 다양한 기업들이 경영방향을 바꾸게 됐다.

롯데제과는 이달 초 롯데푸드를 인수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이영구 롯데제과 대표를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식품회사는 양사의 판매망을 공유해 해외 진출을 확대해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more news

엄정원 한국평가연구원은 “롯데제과가 상대적으로 재무구조가 우호적이었던 롯데푸드와의 합병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뚜기는 이달 기업구조 합리화를 위해 오뚜기라면과 오뚜기물류서비스홀딩스를 10월까지 합병하기로 했다. 합병을 통해 보다

효율적인 공급망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뚜기는 “합병은 경쟁력 강화와 경영합리화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그룹이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한화방산부문의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 ㈜한화와 100%

자회사인 한화건설의 합병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업

포스코그룹이 그룹의 액화천연가스(LNG) 사업 합리화를 위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에너지의 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물산은 내달 이사회에서 합병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리고 11월 주주총회에서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규제당국에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지만 그룹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합병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KT도 미디어 자회사인 스카이TV와 미디어지니의 합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이 사모펀드나 기업공개(IPO)를 통한 투자 유치가 어려워 구조조정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일부 회사는 창립 가족 구성원이 경영권을 유지하도록 하면서 여전히 자회사를 분할하고 있습니다. 분사는 모회사의

기존 사업 또는 사업부의 신주를 매각하거나 배포하여 독립 회사를 형성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코오롱그룹은 지난 달 장남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부사장이 이끄는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을 설립해 건설 및 무역 사업에서

코오롱글로벌의 수입차 대리점 사업을 분사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웅열 명예회장과 이원만 창업주의 증손자.

포스코그룹이 그룹의 액화천연가스(LNG) 사업 합리화를 위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에너지의 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물산은 내달 이사회에서 합병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리고 11월 주주총회에서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